ID/PW 찾기 | 회원가입
 
 

 
작성일 : 22-06-24 01:21
타임지선정 세계를움직이는100인-윤석열...기사내용
 글쓴이 : 사뚜리
조회 : 5  

But if Yoon has big aims internationally, he will also need to prove himself at home. The populist leader promises to heal economic and political divides, something that will be necessary after a campaign in which he inflamed divisions by weaponizing anti­feminist rhetoric to gain support. Not everyone is confident in his abilities. A poll released in early April by Gallup Korea found that only 55% of respondents expect Yoon, who won by a razor-thin margin, to do a good job in office.


타임지 기사 마지막 문장



왔다갔다하다가 케이블뉴스에서 윤석열 세계를 움직이는 100인 선정 어쩌고를 들었어. 난 생각했지. 국격이 왕창 올랐던 흔적이 남아 현 대통령도

한국대통령이라는 것만으로 100인에 선정되는구나. 뉴스는 말했어. 역시 윤통. 역시 싸나이!


그리고 오늘 혈연에게 이런 말을 했다가 욕 바가지로 먹었어. 영어가 안 되면 파파고라도 돌리래. 분열을 부추겨 당선된 외교 초보라는 평가...였어. 난 세계를 움직이는 100인은 다 훌륭한 사람만 선정되는 줄 알았거든....이걸 소박하고 신선한 윤통으로 바꾸다니 역시 우리네 언론은 악마의 조동아리, 흑백뒤엎기의 천재였던거야.


하지만 윤성빈 선수가 국제적으로 큰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 그는 또한 국내에서도 자신을 증명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 포퓰리즘 지도자는 지지를 얻기 위해 반페미니스트적 발언을 무기화함으로써 분열을 부추긴 선거 이후 필요한 경제적, 정치적 분열을 치유할 것을 약속한다. 모든 사람이 그의 능력에 자신이 있는 것은 아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4월 초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근소한 차이로 승리한 윤 후보자가 공직에서 좋은 일을 할 것으로 기대하는 응답자는 55%에 불과했다.--파파고님 번역. 굳이 윤성빈으로...윤성빈선수 의문의 1패




 
   
 

Copyright ⓒ milsos.com All rights reserved.